큐딜리온 중고나라, 중고 제품 방문 매입 서비스 론칭

인사이트큐딜리온 중고나라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1800만 회원이 이용하는 국내 최대 중고거래 플랫폼 큐딜리온 중고나라가 중고제품 방문매입 서비스를 선보인다.


4일 중고나라는 육아용품부터 대형가전까지 300여종의 중고제품을 방문 매입하는 '중고나라 주마'를 론칭했다고 밝혔다.


중고나라 주마는 '찾아가주마, 치워주마, 사주마'라는 의미로 이사 및 인테리어 공사 전후나 집안 대청소 할 때, 제품이 크고 무거워 판매에 어려움을 겪거나 중고거래가 귀찮을 때 신청하면 중고제품 전문 상품기획자가 고객이 원하는 곳으로 방문해서 매입하는 서비스다.


지난해 서울과 분당, 일산, 과천, 하남 등 수도권 지역에서 헌옷, 헌책, 폐가전 등 재활용품 대상으로 베타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월 2천 건 이상 방문수거 실적을 올리는 등 시장 수요 확인과 서비스 검증을 마쳤다.


중고나라 주마는 성공적인 베타 서비스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에 육아용품, 패션잡화, 스포츠레저용품, 소형가전과 대형가전 등 일반 중고제품까지 방문매입 품목을 늘렸으며 서비스 지역도 수도권과 부산으로 확장했다.


큐딜리온 중고나라 김상윤 신규사업본부장은 "주마는 집 한 구석을 차지하는 철 지난 제품들을 싹 쓸어가 돈으로 바꿔주고, 숨어있던 공간도 찾아줘 주거 가치를 높여주는 역할도 한다"며 "향후 사업장 정리 및 리모델링 창업 시 발생하는 중고제품을 전문적으로 처리하는 기업용 서비스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