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년 일하고 은퇴하는 경찰관 펑펑 울린 동료들의 '마지막' 무전

인사이트 Rachel Gilberg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당신과 일할 수 있어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37년간의 근무를 마치고 은퇴를 앞둔 경찰관이 동료들의 메시지를 받고 결국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지난 2일(현지 시간) 미국 시사 주간지 타임은 애리조나주에서 경찰로 근무하던 남성 마크 길버그(Mark Gilberg)가 동료들과 마지막 무전을 나누는 영상을 공개했다.


마크는 지난 1981년 3월 11일부터 근무해 무려 37년간 시민들의 안전을 책임져 왔다.


인사이트gettyimagesaBank


그도 한 사람으로서 그만두고 싶었을 때가 왜 없었을까. 예의를 갖추지 않는 취객의 난동을 진압하고, 총격전 등 위험천만한 상황을 겪으며 마크도 부정적인 생각이 들 때가 있었다.


하지만 마크는 매일 제복을 입으며 마음을 되새겼다. 자신이 제일 잘할 수 있는 일은 경찰이라고 말이다.


그리고 그는 누구보다 경찰에 대한 자부심을 갖고 37년간 열심히 일했다.


인사이트 Rachel Gilberg


세월이 흘러 마크는 어느덧 은퇴할 때가 됐다. 


그는 마지막으로 경찰차에 앉아 정 들었던 동료들에게 무전을 했다. 


말하기도 전에 눈물이 왈칵 쏟아진 마크는 "난 모든 사람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려한다. 당신들과 일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즐거운 모험과 같았다. 그동안 나를 도와줘 감사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Rachel Gilberg


그러자 동료들도 무선을 했다.


여성으로 보이는 경찰관은 "나도 감사하다. 당신이 한 모든 일에 감사드린다"며 "고단했던 일을 마쳐 축하하며, 앞으로의 일에 축복만이 있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마크는 결국 흐르는 눈물을 참지 못했다. 마지막이라는 감정과 동료들의 감동적인 멘트에 감동한 그는 한동안 어깨를 들썩거렸다.


해당 영상은 현재 타임 공식 페이스북에 공개된 지 18시간 만에 좋아요 6천개를 받으며 큰 반응을 얻고 있다.


37년간 경찰로 일하며 희로애락을 겪었을 마크에게 시민들은 박수를 보내고 있다.


인사이트 Rachel Gilberg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