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삼다수, 자판기에 들어간다

인사이트제주 삼다수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올해 출시 20주년을 맞은 제주 삼다수가 비소매 및 업소영 채널 시장을 확대한다.


3일 제주삼다수를 생산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비소매 및 업소용 채널 시장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제주삼다수는 시장 지위를 보다 강화해 나감과 동시에 '소비자와 더 가까운 생수', '프리미엄 생수'로 국내 먹는 샘물 산업을 선도해 나갈 전략이다.


제주 삼다수는 1월부터 자판기, 일반음식점, 호텔 등을 중심으로 하는 비소매권 시장 확대에 나서고 있다. 


앞서 지난 해 11월 소매용 제품 외 비소매용·∙업소용 유통을 위해 LG생활건강과 위탁판매 계약을 체결하고 1월부터 본격적인 영업에 돌입했다.


제주 삼다수는 4월 현재 LG생활건강이 운영하고 있는 자판기에 입점했으며, 추 후 일반 자판기 에도 추가로 진입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지역 호텔을 비롯해 콘도 등으로 시장을 확대해 나가고 있으며, 주요 특급호텔들과도 현재 입점 협의 중에 있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자판기 외에도 호텔 등의 특급 레저시설에 입점함으로써 프리미엄 제품으로서 제주삼다수의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여름철을 비롯한 성수기에는 휴가지 등에서 프로모션 활동 등도 벌임으로써 소비자와 소통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현재 제주삼다수의 소매용 제품 유통은 제주 지역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2012년부터 광동제약이 맡고 있으며, 대형마트 유통은 제주특별자치도 개발공사가 직접 맡고 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