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떨려서 믿기지 않아"…北 김정은과 악수한 레드벨벳 소감

인사이트평양 공연 사진공동취재단 = 뉴스1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평양 공연을 성공리에 마친 레드벨벳이 김정은 국방위원장을 직접 만난 소감을 전했다.


지난 1일 북한 평양 동평양대 극장에서는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봄이 온다' 팀의 첫번째 공연이 열렸다.


이날 남측예술단 유일한 아이돌 레드벨벳은 대표곡 '빨간 맛'과 '배드보이' 등을 불러 분위기를 띄웠다.


딱딱할 줄 알았던 관객들은 물론 공연장을 깜짝 방문한 김 위원장 역시 레드벨벳의 무대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인사이트평양 공연 사진공동취재단 = 뉴스1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KBS뉴스'


특히 김 위원장은 공연 직후 레드벨벳 멤버들을 직접 찾아가 감사 인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공연이 끝난 후 레드벨벳은 평양공연 공동취재단과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과의 깜짝 만남 성사에 대해 털어놨다.


레드벨벳 막내 예리는 "(김 위원장이) 저희를 많이 만나 뵙고 싶었다고 했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첫번째 공연이랑 두번째 공연이 있는데 그 중 첫번째 공연에만 (스케줄 상) 참관을 할 것 같다고 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평양 공연 사진공동취재단 = 뉴스1


악수를 건네는 김 위원장의 모습을 떠올린 예리는 아직도 믿기지가 않는다고 전했다.


실제 김 위원장은 레드벨벳에 대한 남다른 팬심(心)을 드러낸 바 있다.


이날 그는 "내가 레드벨벳을 보러 올지 관심들이 많았는데 원래 모레 오려다가 일정을 조정해서 오늘 왔다"면서 "평양시민들에게 이런 선물 고맙다"고 밝혔다.


한편 남측 예술단은 3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북측과 합동 공연을 갖고 이날 밤늦게 서울로 돌아온다.


YouTube 'KBS뉴스'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