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로날드맥도날드하우스' 건립 위해 '3억원' 기부

인사이트맥도날드


[인사이트] 김희선 기자 = 맥도날드가 올해 완공 예정인 국내 1호 '로날드맥도날드하우스'에 기부금 3억원을 전달했다.


3일 맥도날드는 지난달 29일 진행한 '맥도날드 한국 진출 30주년 생일 이벤트'의 빅맥과 해피밀 판매 수익금을 '재단법인 RMHC Korea'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RMHC Korea는 소아암과 백혈병 등 중증 질병으로 오래 입원을 해야 하는 어린이 환자와 가족들이 병원 근처에 머물며 치료를 받도록 하우스를 건립하고 있다.


지난 2일 맥도날드 본사에서 진행된 기부금 전달식에는 조주연 한국맥도날드 사장과 재단법인 제프리 존스 RMHC Korea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인사이트'맥도날드 30주년 생일 이벤트' 진행 당시 모습 / 맥도날드


이날 맥도날드가 전달한 기부금은 경남 양산에 위치한 부산대학교병원 부지에 지어지고 있는 국내 1호 로날드맥도날드하우스 건립에 사용될 예정이다.


맥도날드는 로날드맥도날드하우스 건립을 위해 어린이 세트 메뉴인 해피밀을 판매할 때마다 50원씩을 적립해 기부해왔다.


지난 2007년부터 현재까지 맥도날드가 전달한 기부금은 약 32억원에 달한다.


조주연 한국맥도날드 사장은 "고객들이 맥도날드에 보내주신 사랑으로 의미 있는 일에 함께할 수 있어 뜻깊다"고 소감을 전했다.


조 사장은 "로날드맥도날드하우스의 성공적인 건립·운영으로 어린이 환자와 가족들이 치료와 회복에 집중할 수 있는 쉼터가 제공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맥도날드


김희선 기자 hees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