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복무 중인 '소속사 선배' 위해 두 번이나 면회 갔다온 레드벨벳

인사이트MBC '섹션TV 연예통신'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유노윤호가 군복무 시절 같은 소속사 후배 레드벨벳 덕분에 힘이 됐던 일화를 소개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정규 8집으로 돌아온 그룹 '동방신기'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는 군 복무 시절 면회를 온 소속사 후배 겸 걸그룹 레드벨벳을 언급했다.


유노윤호는 "레드벨벳이 내 부대에 공연으로 한 번, 면회로 한 번 총 두 번 와줬다"고 말했다.


인사이트MBC '섹션TV 연예통신'


당시 최고 인기 걸그룹이었던 레드벨벳의 면회로 어깨가 으쓱했던 유노윤호는 "그때 정말 힘이됐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특히 레드벨벳의 방문에 대해 "너무 은혜를 받았다"고 말하며 "힘이 닿는 부분에서는 힘이 되어주려고 한다"고 다짐해 눈길을 끈다.


유노윤호는 모범적인 군생활을 한 것으로 소문이 자자하다.


2015년 7월 입대한 그는 신병훈련소에서 중대장 훈련병으로 뽑힌 것을 시작으로 최우수 훈련병과 특급전사에 선발됐다.


인사이트MBC '섹션TV 연예통신'


또 다양한 군 행사에서도 활약했다. 장병가요 '내가 지키는 조국' 촬영을 비롯해 군악대 일원으로서 자신의 특기를 살려 성실히 임했다.


유노윤호는 2017년 4월 전역식에서 '보고 싶은 사람'을 묻자 "방금 헤어졌는데, 26사단 장병들이 또 보고 싶다"고 말할 정도로 부대에 대한 애착도 갖고 있었다.


이를 증명하듯 부대 간부들도 전역식 때 정문까지 나와 유노윤호의 가는 길을 배웅했다.


한편 유노윤호가 속한 그룹 동방신기는 정규 8집 '뉴 챕터 #1 : 더 찬스 오브 러브(New Chapter #1 : The Chance of Love’)로 컴백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인사이트MBC '섹션TV 연예통신'


Naver TV '섹션TV 연예통신'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