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전기차 배터리용 '수산화리튬' 생산 돌입한 포스코

인사이트포스코 광양제철소 수산화리튬 생산라인 / 포스코


[인사이트] 김희선 기자 =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라 포스코가 생산에 돌입한 전기차 배터리 주요 소재 수산화리튬의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2일 포스코는 연산 1천5백 톤 규모의 수산화리튬 생산라인을 준공하고 이달부터 생산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수산화리튬은 탄산리튬과 함께 리튬 이차전지의 필수 소재로, 주로 고성능 전기자동차용 배터리에 주로 사용된다.


이번에 포스코가 생산을 시작한 수산화리튬 라인은 폐이차전지에서 수거한 인산리튬을 전환 농축 작업을 통해 수산화리튬으로 만드는 공정이다.


인사이트포스코


이 과정에서 리튬 회수율이 80% 이상으로 높은 경제성을 자랑한다.


또한 제조과정에서 발생하는 고형 폐기물이 없어 친환경적이고, 불순물 함량도 경쟁사 제품에 비해 3분의 1로 낮은 수준이다.


포스코는 추후 인증 절차를 거쳐 LG화학과 삼성SDI 등 국내외 배터리 제조사에 이를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고품위 수산화리튬의 국내 공급이 포스코에 의해 가능해지면 국내 리튬 이차전지 산업의 경쟁력이 높아질 전망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포스코 공식 홈페이지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포스코의 핵심적인 신성장동력인 리튬이 지난 8년간의 노력으로 상업화 초기 단계까지 왔다"고 설명했다.


권 회장은 "리튬 외에도 국내 공급이 되지 않는 소재를 포스코가 책임진다는 사명의식으로 주요 소재를 국산화하는 데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현재 포스코는 원활한 원료 수급을 위해 올해 이내 리튬 광석으로도 제조가 가능한 설비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김희선 기자 hees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