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푸드, '창립 60주년' 기념식 진행…"100년 기업 주역 되자"

인사이트롯데푸드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종합식품회사 롯데푸드가 창립 60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진행했다.


2일 롯데푸드는 지난달 30일 본사 대강당에서 창립 60주년 기념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이영호 롯데푸드 대표이사와 이재혁 롯데그룹 식품BU장, 김용수 롯데중앙연구소장, 파트너사 대표를 비롯한 내외빈 및 임직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인사이트롯데푸드


기념사를 통해 이영호 대표이사는 "롯데푸드의 지난 60년은 혁신적인 국내 최초 제품들을 선보여 소비자로부터 사랑받고, 풍요로운 식문화 창출해온 역사"라며 "앞으로도 혁신과 질적 성장을 통해 100년 기업을 만든 주역이 되자"고 강조했다.


이재혁 롯데그룹 식품BU장은 축사를 통해 "20여 년 전과 지금의 롯데푸드는 비교가 불가능할 정도로 큰 발전을 이룬 롯데그룹의 종합식품회사"라며 "앞으로 식품산업의 트렌드를 이끄는 국내 최고의 종합식품기업이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롯데푸드는 1958년 일동산업으로 창립한 뒤 삼강산업으로 사명을 바꿨고, 1960년 국내 최초로 마가린을 생산했다.


1962년에는 국내 최초로 위생화된 시설에서 대량생산한 '삼강하드'를 만들어 국내 식품산업의 기틀을 다졌다.


인사이트롯데푸드


이후 롯데푸드는 1977년 롯데그룹에 인수됐고, 35년간 롯데삼강이라는 이름으로 수많은 히트 제품을 출시해왔다.


롯데푸드 최초 설립 당시 자본금은 500만원에 불과했으나, 현재는 자산 1조 2,218억원에 달하고 전국 10개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한편 이날 창립 기념식에서는 35년 근속자 등 장기 근속자와 우수 사원, 파트너사에 대한 표창 및 시상식도 진행됐다.


진민경 기자 minky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