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공연 본 김정은의 질문 "저 노래 가사가 무슨 뜻이냐"

인사이트

평양공연사진공동취재단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일정을 조정해 남측 예술단의 공연을 관람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이 공연 중 노래와 가사에 대해 물어보며 큰 관심을 보였다.


지난 1일 북한 동평양대극장에서는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봄이 온다' 팀의 공연이 펼쳐졌다.


소녀시대 서현의 사회로 진행된 무대에는 조용필과 이선희, 최진희, 윤도현, 백지영, 정인, 알리, 레드벨벳, 강산에, 김광민, 음악 감독 윤상 등 남측 예술단 총 11팀이 올라 히트곡과 북한 노래 등 26곡을 불렀다.


인사이트평양공연사진공동취재단


이날 역사적인 평양 공연만큼 큰 화제를 불러 모은 것은 김정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의 깜짝 방문이었다.


당초 김 위원장은 오는 3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리는 남북 합동공연에 참석할 것이라 알려졌지만 일정을 앞당겨 공연 첫날 모습을 드러냈다.


파격 행보를 보인 김 위원장은 "북남이 함께하는 합동공연에 의의가 있을 수 있지만 순순한 남측 공연만 보는 것도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평양공연사진공동취재단


다소 무거운 분위기에서 공연이 펼쳐질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관객석에 앉은 평양 시민들은 매번 박수를 치며 노래를 따라 부른 것으로 알려졌다.


부인 리설주와 나란히 앉아 관람한 김 위원장도 공연 중에 계속 박수를 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였다.


특히 자신의 옆에 앉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공연 중인 가수들의 노래와 가사의 의미를 자세히 물어보기까지 했다고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평양공연사진공동취재단


평소 예술단을 꾸리는 데 신경을 많이 쓴다고 알려진 김 위원장은 이번에 남측 예술단의 노래 가사나 안무에 특별한 제재를 가하지 않았다.


덕분에 유일한 아이돌 가수였던 레드벨벳은 안무나 가사 제재 없이 '빨간맛'과 '배드보이'를 그대로 선보이며 북한 주민들에게는 다소 생소할 수 있는 아이돌 음악을 선보였다.


그간 한국의 문화가 북한으로 유입되는 것을 막았던 조처와는 다른 이번 김 위원장의 행보는 문화 교류를 통해 남북 관계가 긍정적으로 변화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한편 오는 3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북측 예술단과 합동 공연을 앞두고 있는 우리 예술단은 이날 밤 늦게 인천공항으로 귀환할 예정이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