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생겼다고 왕따 당했던 소녀는 '6년' 뒤 이렇게 변했다

인사이트viva_la_goddess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나를 못생겼다고 욕한 너에게 정말 감사해. 넌 내 인생을 바꿨어"


못생겼다는 이유로 왕따를 당했던 여성이 정확히 6년 후 힙한 언니로 돌아왔다.


그녀는 지금의 모습을 만들 수 있었던 이유가 친구들의 '괴롭힘' 때문이라고 당당하게 밝혔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보어드판다는 6년 전 과거 사진을 당당하게 공개한 여성들의 사연을 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최근 트위터에는 '#2012vs2018'이란 해쉬태그에 과거 사진을 공개하는 일이 유행 중이다.


사진은 6년 만에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변한 여성과 남성들의 모습이 담겼다.


그런데 사진들에는 사실 단순한 외모 변화만 담겨있지 않았다.  


그 안에는 여성들이 6년 동안 목숨 걸고 바뀌어야만 했던 슬픈 사연이 있었다.


공개된 사진 속 검은색 파마머리를 가졌던 여성은 과거 왕따 기억이 있었다. 못생긴 외모에 거친 머릿결 그리고 내성적인 성격 때문이었다.


인사이트트위터를 통해 변신 사진을 공개한 여성들 / hannahknxght


학교만 가면 친구들의 수군거림와 비웃음, 조롱은 여성에게 큰 정신적 충격이었다.


자퇴 고민까지 했었던 여성은 우울 증세를 보이다 다행히 새로운 삶을 살기로 결정했다. 


여성은 왕따를 당했던 충격요법을 통해 6년 후 180도 다른 사람으로 변신했다.


오랜 세월동안 바닥으로 추락했던 자존감을 회복했으며 여성은 왕따의 원인이었던 외모도 열심히 가꿨다.


결국 변신에 완벽 성공한 여성은 6년 후 SNS에 전후 사진을 공개했다.


여성은 "나에게 왕따 기억은 오히려 인생을 다르게 살 기회가 됐다"며 "나를 괴롭혔던 친구들에게 감사할 정도다"고 전했다.


인사이트YourFavoriteLEO


현재 '#2012vs2018'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사람들 대부분은 과거 왕따를 당하거나 놀림을 당했던 사람들이다.


과거 기억 때문에 죽기 살기로 살을 빼거나, 외모를 가꾸는 사람들은 비포 애프터 사진을 공개하며 아픔을 줬던 사람에게 일침을 가한다. 


"너 때문에 나 이렇게 변했다. 인생 다시 살게해 줘 눈물나게 고맙다!"


인사이트emmabam_


인사이트braveasanoun_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