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집에 '밀가루 2봉지' 뿌려 아프리카TV 본사로 소환된 철구

인사이트YouTube '철구형 (CHULTUBE)'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계속되는 '자극적인 방송'으로 물의를 빚는 BJ철구(이예준)가 본사까지 불려가 '꾸중'을 들었다.


지난달 29일 자신의 아프리카TV 실시간 방송에서 "방송에서 밀가루 뿌렸다가 본사에 불려갔다"라고 말했다.


앞서 철구는 실시간 방송을 하던 중 한 여성 BJ의 침대 위에서 밀가루를 뿌리며 소리 지르는 방송을 진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철구형 (CHULTUBE)'


그의 밀가루 폭격은 거기서 끝이 아니었다. 철구는 밀가루 한 봉지를 더 뜯어 화장대에 뿌렸고, 유행어 '기모띠'로 마무리했다.


아프리카TV 운영진은 방송에서 BJ가 밀가루를 뿌리면 엄격하게 제재하고 있고,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그런 철구를 제재해야 한다는 여론이 형성됐다.


이 때문에 철구는 성남 판교에 자리한 아프리카TV 본사에 불려갔다.


인사이트YouTube '철구형 (CHULTUBE)'


철구는 "그 자리에서 운영진이 '자극적인 방송으로 (사람들이) 뭘 배울 수 있겠느냐'고 하더라"라면서 "반박할 수 있었지만 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그는 해외 사례를 들며 자극적인 방송도 필요하다고 역설했지만 "여기는 아프리카TV니까 이곳의 운영 원칙을 준수하는 게 맞다"라고 말했다.


한편 아프리카TV는 '청소년의 건전한 정서에 저해가 된다고 판단되는 방송', '청소년에게 선정적인 요소가 포함된 방송'의 경우 '청소년 유해'로 판단해 자율규제하고 있다.


전준강 기자 jun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