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첫사랑' 영화 '나의 소녀시대2' 나온다…왕대륙 출연 확정

인사이트영화 '나의 소녀시대'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연애 세포 자극하는 청춘 로맨스 대만 영화 '나의 소녀시대'가 2편으로 돌아온다.


지난달 중국 최대 연예매체 중 하나인 중국 시나연예는 영화 '나의 소녀시대' 2편이 올여름 크랭크인에 들어간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감독 프랭키 첸과 시나리오 작가, 남자 주인공 왕대륙이 다시 한번 2편에서 뭉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나의 소녀시대'


여자주인공은 현재 캐스팅을 진행 중인 상황으로 많은 여배우가 주인공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지난해 배급사 화롄궈지가 판권을 정식으로 구매했기 때문에 2편에서 '나의 소녀시대'라는 제목은 사용할 수 없게 된다.


하지만 제목만 변경될 뿐 현재 시나리오는 70% 정도 완성된 상태로, 내용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전언이다.


3년 전인 지난 2015년 8월 대만에서 개봉한 '나의 소녀시대'는 1994년을 배경으로 고등학생 시절, 유덕화 부인을 꿈꾸는 소녀 린전신과 학교를 주름잡는 소년 쉬타이위의 사랑을 그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나의 소녀시대'


'나의 소녀시대'는 저예산으로 제작됐음에도 대만 영화 랭킹 5위와 중국 내 대만영화 랭킹 1위에 오르는 등 엄청난 흥행을 기록했다.


한국에서도 2016년 5월에 개봉해 40만 관객을 돌파하는 등 많은 국내 팬으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개봉도 전에 엄청난 관심이 집중된 영화 '나의 소녀시대' 2편이 1편의 흥행성적을 뛰어넘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영화 '나의 소녀시대'


진민경 기자 minky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