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해"…레드벨벳 멤버들 만나 입가에 미소 띤 김정은

인사이트평양공연사진공동취재단 = 뉴스1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평양 공연을 성황리에 마친 그룹 '레드벨벳' 멤버들이 김정은 국방위원장을 만났다.


지난 1일 레드벨벳은 북한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공연에서 대표곡 '빨간 맛'과 '배드보이' 등을 불렀다.


관객들은 물론 공연장을 깜짝 방문한 김 위원장 역시 레드벨벳의 무대에 아낌없는 환호를 보냈다.


특히 김 위원장은 공연 직후 직접 멤버들을 찾아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인사이트평양공연사진공동취재단 = 뉴스1


실제 북한 매체 조선중앙통신 등이 공개한 사진에서는 한 줄로 서서 김 위원장을 바라보고 있는 멤버들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멤버들은 아직 김 위원장이 두려운지 살짝 얼어붙은 듯한 표정을 짓고 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오히려 레드벨벳에 대한 팬심(心)을 드러냈다.


그는 "내가 레드벨벳을 보러 올지 관심들이 많았는데 원래 모레 오려다가 일정을 조정해서 오늘 왔다"면서 "평양시민들에게 이런 선물 고맙다"고 밝혔다.


인사이트평양공연사진공동취재단 = 뉴스1


한편 이날 공연 후 예리는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박수를 크게 쳐주시고 따라 불러주셔서 긴장이 풀렸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웬디는 "반응이 없어도 우리 노래를 보여드리자 최선을 다하자고 했다"며 "관객이 호응을 많이 해줬다"는 소감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이번에 '봄이 온다'고 했으니까 이 여세를 몰아서 가을엔 '가을이 왔다'고 하자"면서 "이런 자리가 얼마나 좋은지 문 대통령에게 전해달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