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맛' 무대 본 김정은 "일정 조정해 레드벨벳 무대 관람했다"

인사이트평양 공연 사진공동취재단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와 함께 우리 예술단의 1일 평양 공연을 '깜짝 관람'했다. 당초 김 위원장은 오는 3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진행될 남북 합동 공연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됐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측 예술단의 공연을 관람한 뒤 출연진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에게 말을 잘해서, 이번에 '봄이 온다'고 했으니까 이 여세를 몰아서 가을엔 '가을이 왔다'고 하자"면서 "이런 자리가 얼마나 좋은지 문 대통령에게 전해 달라"고 말했다고 한 출연자가 전했다.


인사이트평양 공연 사진공동취재단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내가 레드벨벳을 보러 올지 관심들이 많았는데 원래 모레(3일 공연에) 오려고 했는데 일정을 조정해서 오늘 왔다"면서 "평양 시민들에게 이런 선물 고맙다. 김정일 위원장에게 전하겠다"고 말했다고 이 출연자는 밝혔다.


이때 김 위원장이 말한 것으로 전해진 '김정일 위원장에게 전하겠다'라는 말의 뜻은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다.


인사이트평양 공연 사진공동취재단


이날 공연은 김정은 위원장의 참석 때문이었는지 시작 시각이 수차례 바뀌기도 했다.


당초 오후 5시 30분으로 예정됐던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 시작 시각은 북측 요구로 두 시간 늦춰져 오후 7시 30분으로 바뀌었다가 다시 한 시간 앞당겨져 오후 6시 30분으로 재조정됐다.


인사이트평양 공연 사진공동취재단


북측은 이와 관련해 '더 많은 사람의 관람 편의를 위해서'라고 설명했지만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의 스케쥴에 맞추기 위해서였다'고 관측했다.


공연은 김 위원장의 도착이 늦어지면서 당초 예정된 시각(오후 6시 30분)보다 늦은 오후 6시 50분에 시작됐다.


이날 무대에는 조용필과 이선희, 최진희, 윤도현, 백지영, 정인, 서현, 알리, 레드벨벳, 강산에, 김광민, 음악 감독 윤상 등 남측 예술단 총 11팀이 자신들의 히트곡과 북한 노래 등 26곡을 불렀다. 소녀시대 서현은 사회를 봤다.


조용필은 '친구여' 등을 불렀고, 레드벨벳은 '빨간 맛', '배드 보이' 무대를 선보였다. 윤도현은 통일을 염원하는 '1178'을 불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평양 공연 사진공동취재단


공연 후반 서현이 북한 노래인 '푸른 버드나무'를 부른 뒤 전 출연진이 '친구여' '다시 만납시다' '우리의 소원'을 합창하며 2시간 10분간 진행된 첫 평양 공연을 마무리했다.


공연이 끝나자 관객들은 기립 박수와 환호를 보냈고 출연진은 꽃다발 세례를 받았다.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은 16년 만에 처음이며 대중 가수 공연은 2005년 조용필 콘서트 이후 13년 만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평양 공연 사진공동취재단


이번 공연은 오는 27일 열릴 예정인 남북 정상회담의 사전 행사로 마련됐는데 김 위원장의 깜짝 관람으로 경색됐던 남북 관계가 변화하고 있음을 확실히 드러냈다.


우리 예술단은 오는 3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북측 예술단과 합동 공연을 한 뒤 밤늦게 인천공항으로 돌아올 계획이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