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랑 사귈래?" 이광수 고백 1초 만에 거절한 정유미

인사이트tvN '라이브'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경찰의 애환을 담은 드라마 '라이브'에서 이광수가 정유미에게 '뻥' 차였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tvN '라이브'에서는 입원한 염상수(이광수 분)가 한정오(정유미 분)에게 고백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업무 중 다쳐 입원하게 된 염상수는 한정오의 애정 어린 핀잔을 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라이브'


정오가 "뒤통수, 목, 눈 다치고 왜 이렇게 일을 험하게 해"라고 걱정하자 상수는 "경찰이 일하다 보면 뭐 그럴 수도 있지 않나"라며 능청스레 말했다.


그러면서 상수는 뜬금없이 정오에게 "너 나랑 사귈래"라고 고백했다.


정오는 "나 키 큰 애 별로야"라고 했지만 상수는 "키 큰 애도 한 번 사귀어봐, 나랑 사귀면 진짜 재미있을 건데"라고 받아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라이브'


정오는 어이없다는 듯이 "남자를 무슨 재미로 사귀냐"라고 했다.


그런데도 상수는 "그럼 남자를 재미도 없는데 왜 사귀냐"며 "골 아프려고 사귀냐"고 물었다.


결국 정오는 "싫어 나 출세하고 돈 벌어야 돼"라고 거절하며 상수가 귀엽다는 듯이 머리를 쓰다듬었다.


상수는 나가는 정오의 뒷모습에 대고 "그럼 나중에 사귀자"라고 또 한 번 고백했다.


Naver TV '라이브'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