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윤기 괴롭히며 꽁냥꽁냥 '절친 케미' 뽐내는 '쇼트트랙' 김아랑

인사이트Instagram 'yoongykwak'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곽윤기와 김아랑이 절친 케미를 또 한번 자랑했다. 


31일 곽윤기는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에 "아랑아~ 괴롭히지마"라는 짧은 글과 함께 김아랑과 함께 찍은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첫 장에는 두 사람이 나란히 앉아있는 모습이다.


그러나 두 번째 사진에서는 김아랑이 곽윤기의 앞머리를 뒤로 싹 넘기며 그의 뒤에서 웃고 있는 모습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곽윤기는 함께 게재한 글에서 "괴롭히지마"라고 말했지만 얼굴에는 환한 미소를 짓고 있어 괴롭힘을 즐기는 것이 아닌가라는 의혹이 인다.


고양시청으로 소속팀마저 같은 두 사람은 절친 케미를 뽐내는 남사친, 여사친 일화는 많다.


김아랑은 이전에도 기념촬영을 하며 이와 같은 포즈로 '맏내(맏이+막내)' 곽윤기의 얼굴이 더욱 크고 돋보이도록 신경 쓰기도 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중에는 연습을 하며 서로 다정하게 웃는 모습을 보이거나 얼굴 낙서로 보는 이를 웃게 하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yoongykwak'


유쾌한 성격이 닮아있는 두 사람은 각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맏이지만 넘치는 개그감으로 동생들과도 스스럼없이 지내는 것으로 유명하다.


한편 김아랑, 곽윤기는 다음 달 4일까지 진행되는 대한빙상경기연맹의 2018~2019시즌 국가대표 선발전 참가 후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소속팀 고양시는 두 사람이 충분한 휴식을 취한 뒤 오는 4월 28일 고양국제꽃박람회에서 팬 사인회를 열 계획이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