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시뻘게지도록 울음 참았지만 '마지막 인사' 후 결국 오열한 하하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국민 예능 무한도전이 결국 13년간의 대장정을 마쳤다.


멤버들은 저마다 아쉬운 소감을 전했는데, 정준하와 하하는 특히 울음을 보였다.


31일 MBC '무한도전'에는 멤버 전원이 돌아가며 무한도전 종영에 대한 소감을 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은 국민 MC다운 모습을 보이며 끝까지 흐트러지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정준하는 "그동안 너무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며 "너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함께 앉아 있던 하하는 "감사한 마음도 크고 죄송한 마음도 크다"며 "여러분들이 진짜 모자란 저희를 잘 살게 키워주신 것 같고, 살면서 감사한 마음으로 갚아나가겠습니다. 감사드립니다"고 말했다.


울음을 참는 듯 눈시울이 붉어졌지만 하하는 감사함과 아쉬움을 잘 전달했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하지만 결국 하하는 멤버 전원과 함께 마지막 구호 "무한도전"을 외치며 울음이 터졌다.


모두 기립해 배꼽 인사를 하며 구호를 외치자 하하는 허리를 숙이며 눈물을 흘렸다.


옆에 있던 유재석은 하하를 다독이며 따뜻하게 위로했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13년간 국민들을 울리고, 웃겼던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은 이렇게 끝이났다.


잠시 쉬는 시간을 가진다는 무한도전 종영에 국민들은 아쉬워하지만 언젠간 다시 돌아오길 기대해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