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 함께한 '무한도전' 마지막 방송에서 결국 눈물 터진 정준하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마지막 무한도전 방송에서 멤버들이 아쉬움을 전하며 결국 눈물을 보였다.


31일 MBC '무한도전' 마지막 방송에는 모든 멤버들이 둘러앉아 13년간의 방송 소감을 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제일 먼저 박명수는 "왜 그때 열심히 하지 않았을까" 과거에 대한 아쉬움이 든다고 전했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정준하는 말을 하기도 전에 눈물을 보였다.


눈시울이 붉어진 정준하는 "시청자분들께 가장 고맙고, 제작진분들께도 감사드린다. 감사하고 고마운 마음뿐이다. 죽을 때까지 잊지 않겠다"고 전했다.


조세호는 "긴 여행은 아니었지만 짧은 여행을 강렬하게 했다"며 "기회가 된다면 또다른 여행을 해보고 싶다. 기다리는 시간이 되겠다. 저라는 사람을 멤버로 받아주셔서 진심으로 다시한번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양세형은 "매주 방송하러 올때 개학할때 친구 만나러 가는 기분이었다"며 "너무 재미있었다. 진심으로 감사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무한도전 멤버들은 다함께 "무한도전"을 보내며 외치며 13년간의 대장정을 마쳤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