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달한 멜로 영화의 정석 '클래식' 재개봉한다

인사이트영화 '클래식'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멜로 여왕 손예진의 영화 '클래식'이 디지털 리마스터링으로 재개봉 한다.


지난 28일 서울 용산구 CGV에서 곽재용 감독은 영화 '바람의 색'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이전 작품인 영화 '클래식'의 재개봉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곽재용 감독은 "요즘 보면 로맨스 영화들도 재개봉을 한다"며 운을 뗏다.


인사이트영화 '클래식'


그러면서 "최근에 영화 '클래식' 재개봉을 위해 디지털 작업을 끝냈다. 올해 상영하려고 한다"고 밝혀 재개봉에 대해 밝혔다.


곽 감독은 "멜로드라마가 크게 흥행하진 않더라도, 향수를 자극하기도 한다. 어느 시기에는 보고 싶어 하는 게 있다. 멜로드라마는 계속 만들어지거나 지난 영화들이 상영되고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멜로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인사이트영화 '클래식'


영화 '클래식'은 손예진, 조승우, 조인성이 주연한 영화로 이루어지지 못한 아련한 첫사랑의 이야기를 그린다.


풋풋하고 애달픈 첫사랑의 향수와 세 사람의 명품 연기가 주목받으며 멜로 영화의 고전으로 불리고 있다.


최근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로 멜로 1인자로 돌아온 손예진이 출연한 작품으로 재개봉에 영화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곽 감독은 뛰어난 영상미와 특유의 감수성을 보여주는 멜로 명장으로 불린다.


영화 '클래식' 외에도 영화 '엽기적인 그녀', '중독', '내 여자친구를 소개합니다', '시간이탈자' 등을 발표했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