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PD "유재석 없었으면 지금의 '무한도전'도 없었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무한도전 김태호 PD가 유재석을 언급하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지난 30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MBC 센터에서는 MBC '무한도전'의 김태호 PD의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김태호 PD는 종영을 앞두고 13년간 이어온 무한도전에 대해 말했다.


김태호 PD는 "시즌제도 좋지만 종영 표현이 쓰이는 게 마음이 아팠다. 지난 13년 동안 제가 부족한 느낌을 너무 많이 받았다. 스토리텔링이 좋은 PD가 맡으면 참 좋겠고, 그러면 좀 다른 방향으로 뻗어 나갈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시즌 2에 대해서는 "물론 멤버들과 다시 돌아오면 좋겠다. 하지만 관성으로 '무한도전'이 돌아가는 건 원하지 않는다. 멤버들이 가지고 있는 예능관이 조금씩 다르다"며 "답을 찾으면 돌아올 수 있을 거 같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김태호 PD는 무려 13년간 자리를 지켜 준 유재석에 대한 고마움을 잊지 않았다.


김 PD는 "유재석씨가 없었으면 여기에 없었을 거다. 이게 될까, 저게 될까 이런 논의 상대는 유재석씨였다. 그거에 대해서 자신 있게 해보자, 아니면 말고의 공감을 해준 것이 바로 유재석씨다. 저도 걱정이지만, 유재석씨가 다음 주 목요일부터 공허하지 않을까 걱정도 앞선다"고 유재석을 걱정해 눈길을 모았다.


인사이트Instagram 'gparkmanager'


마지막으로 김 PD는 응원을 당부했다.


김태호 PD는 "멤버들에게 꼭 필요한 시기라고 생각한다.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어긋나지 않은 모습으로 돌아오기 위해 노력하겠다. '무한도전'을 아끼는 마음은 우리 멤버들이 더 클 거라 생각한다. 시청자들이 바라는 것처럼 '무한도전'으로 돌아올 수 있었으면 나도 참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오늘인 31일, 13년 여정 마침표를 찍는 마지막 무한도전 방송이 방송된다. 


길었던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무한도전'의 마지막 방송에서는 각 멤버들이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는 코멘터리 특집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