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몸에 소름 돋았다" 어제 심사위원에게 만점 받은 김하온X이병재 '바코드'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김하온, 이병재 콤비가 '바코드'로 역대급 점수를 기록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Mnet '고등래퍼2'에서는 멘토와 도전자가 꾸미는 합동 무대가 펼쳐진 가운데 김하온, 이병재가 190점의 높은 점수로 1위를 했다.


이날 방송에서 가장 눈에 띈 것은 단연 김하온과 이병재였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지난주 방송 말미에 '바코드'의 초입 부분만 보여줘 팬들을 기다리게 했던 만큼 큰 감동을 선사했다.


이들은 '바코드'라는 주제에 행복을 담아내 심사위원들을 놀라게 했다.


최하민은 "바코드라는 소재에서 소름이 좀 돋았다"라고 말했으며 양홍원은 "되게 멋있었어요"라는 짧지만 강한 심사평을 전했다.


두 사람은 영수증을 '마지막 자존심'으로 표현하는 어둠과 '우리의 추억'이라고 말하며 빛과 어둠의 대비를 가사에서 확실히 보여주었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두 사람의 공연에 "닭살이 돋았다"고 말한 더블케이는 "만점을 드렸다"고 전해 감격한 마음을 짐작게 했다.


이날 두 사람은 심사위원들에게 190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관객 점수와 합한 점수 471점으로 1위를 했다.


한편 기대를 모은 보이비의 무대는 오담률이 계속된 가사 실수로 121점이라는 최악의 점수를 받았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Naver TV Mnet '고등래퍼2'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