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둥이에게 몰래 '모스부호' 보내다가 카메라에 딱 걸린 전현무 (영상)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전현무와 한혜진이 공개 연애를 밝히기 전 방송 중 그들만의 은밀한 신호를 주고받은 모습이 카메라에 깜짝 포착됐다.


지난 30일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5주년 3탄으로 다니엘 헤니의 초대를 받아 미국 LA로 떠난 전현무, 한혜진, 박나래, 기안 84, 이시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나래와 한혜진은 미국으로 떠날 생각에 설렘 가득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


전현무도 나름의 공항 패션을 선보이며 들뜬 기분을 드러냈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이후 모두 모인 무지개 회원들은 비행기에 탑승했다. 박나래와 한혜진은 나란히 옆자리 앉아 기내식부터 살펴봤다. 


그런데 제작진은 전현무와 한혜진이 사람들 몰래 신호를 주고받는 모습을 포착했다. 


전현무는 한혜진에게 수신호로 휴대폰을 보라고 가리킨 것이다.


제작진의 예리한 포착에 멤버들은 "와 우리가 있는데 이게 뭐냐. 우리는 꿈에도 몰랐는데"라며 두 사람에게 목소리를 높여 보는 이를 폭소케 했다.


당시는 두 사람의 열애가 알려지기 전이었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박나래는 계속 "모스부호 보내냐"고 놀렸고, 한혜진은 "오빠가 얼마나 네 자리에 앉고 싶었겠냐"고 말해 박나래는 "그럼 이렇게 신호 보냈냐. 박나래 보내"라고 말해 한혜진을 진땀 나게 했다.


전현무는 "이걸 어떻게 봤냐. 이게 꼭 5주년 특집에 필요한 장면이냐"고 어쩔 줄 몰라했다.


두 사람은 계속 휴대폰으로 사랑의 메시지를 나눴고, 전현무는 그런 한혜진을 힐끗거리며 바라봐 애정을 과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Naver TV '나혼자산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