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가슴에 '대못' 박고 '결혼'했던 딸이 보낸 사진 한 장

인사이트soha.vn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부모 눈에 자식은 아무리 나이가 들어도 어린애라고 했다.


부모는 어느 날 딸이 '사랑하는 남자'라며 데려온 한 남자를 보고 가슴이 덜컥 내려앉았다.


딸 보다 훨씬 작은 키에 어수룩한 말투까지 어느 것 하나도 마음에 드는 게 없었다.


하지만 딸은 "이 사람이 아니면 안 된다"며 부모의 가슴에 대못을 박고 결혼을 강행했다.


인사이트soha.vn


일 년 후 딸은 부모에게 사진 한 장을 보냈다. 사진에는 어느새 둘이 아닌 셋이 돼 단란한 가정을 꾸린 딸 내외와 갓 태어난 손주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사진을 보는 순간 부모의 마음은 눈 녹 듯 녹아내렸다. 부모는 딸의 선택이 옳았다는 것을 깨달았고,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다시 한 번 되새겼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베트남 매체 소하는 한 편의 영화 같은 사랑 이야기를 가진 한 부부의 사연을 소개했다.


필리핀에서 알콩달콩 신혼 생활을 즐기고 있는 여성 마라(Mara)와 그의 남편 엘로(Elo)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인사이트soha.vn


결혼 전 마라는 눈에 띄게 예쁜 외모와 똑 부러지는 성격으로 숱한 남성들의 인기를 독차지했다. 


그녀의 인기를 누구보다 잘 알았던 엘로는 마라를 감히 넘볼 수 없는 상대라 생각했다.


하지만 슬픔과 고난, 역경으로 가득 차있던 엘로의 삶에 진정한 사랑이 찾아왔다.


엘로의 뚝심 있는 성격과 착한 마음씨에 반한 마라가 "좋아한다"며 고백을 해온 것.


인사이트soha.vn


꿈만 같은 일에 엘로는 머릿속이 새하얘졌다. 처음에는 마라의 말을 믿지 못했지만 곧 두 사람은 누가 뭐라 해도 헤어질 수 없을 만큼 서로에게 깊이 빠져버렸다.


마침내 결혼을 결심한 마라와 엘로는 부모님에게 인사를 갔고, 예상대로 부모님의 심한 반대에 부딪쳤다.


그러나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마음을 포기할 수 없었다. 오랜 설득 끝에 진심이 통했고, 마침내 두 사람은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


결혼식 날, 엘로는 웨딩드레스를 입은 마라의 아름다운 모습에 눈을 떼지 못했다. 식장에 걸어 들어오는 그녀를 본 순간 엘로는 주책없이 흐르는 눈물을 훔쳤다.


인사이트soha.vn


주변에서 이를 지켜보고 있던 하객들 또한 함께 눈시울을 붉혔고, 그렇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결혼식은 끝이 났다.


일 년 후 두 사람 사이에는 모두의 축복 속에 떡두꺼비 같은 아들이 태어났다. 


라와 엘로는 아들과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우리는 여전히 오늘보다 내일 더 서로를 사랑한다. 앞으로도 서로에게 의지하고 사랑하며 살아갈 것"이라 말했다.


엘로는 "불완전한 나를 완전히 채워주는 것은 오직 당신뿐입니다"라며 "당신이 있어 내 삶은 행복으로 가득 찼고, 난 매일 당신 곁에 있음을 감사하며 살고 있습니다"라고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oha.vn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