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병장수할 것만 같았던 조선 왕들을 죽음으로 몰아넣은 질병 7

인사이트KBS 1TV '역사저널 그날'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나도 조선 시대 왕으로 한번 태어나 보고 싶다"


누구나 한 번쯤 꿈꿔봤을 법한 생각, 하지만 우리 생각만큼 왕들의 생활은 편하지 않았고 무병장수 하지도 못했다.


왕으로서 지켜야 할 규율과 나라를 대표하는 책임감과 중압감, 여기에 엄청난 양의 스케줄까지.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막상 이 생활을 겪어보면 하루도 버티지 못하고 도망갔을 것이다.


이처럼 왕 자리에 대한 부담감은 그들에게 극심한 스트레스를 안겼고 그것은 끔찍한 질병으로 찾아왔다.


그럼 조선 시대 왕들을 죽음으로 몰아 넣었던 질병 7가지를 소개한다.


1. 화병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극심한 스트레스와 울화가 쌓이고 쌓이다 보면 생길 수 있는 병이다.


태조와 연산군, 중종, 광해군 등이 이 화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2. 등창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종기의 한 종류인 등창은 현대 사회에서는 약국에서 파는 약으로도 쉽게 치료할 수 있는 병이다.


그러나 의술이 발달하지 않았던 조선 시대에는 큰 질병이었다.


문종과 성종을 비롯해 효종, 현종, 숙종, 정조 등의 왕이 등창으로 사망했다. 이 중 정조의 경우는 독살됐다는 설도 있다.


3. 심열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이 질병은 한의학상 질환으로 열이 심해져 혈액순환이 잘 이뤄지지 않는 증상이다.


명종과 선조가 이 병으로 사망했다.


4. 폐결핵


인사이트결핵균 / 네이버 지식백과


헌종과 철종이 폐결핵으로 사망했다.


특히 헌종의 경우 후궁들과 무리한 정사를 벌이다 폐결핵에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5. 이질


인사이트KBS 2TV '천명 : 조선판 도망자 이야기' 


시겔라(Shigella) 균에 감염된 상태를 의미하며 대장과 소장을 침범하는 급성 감염성 질환으로 제1군 법정 전염병이다.


인종이 이 병으로 사망했는데, 문정왕후가 이질과 상극인 닭죽을 먹여 임금의 병세를 악화시켰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6. 불면증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불면증도 증세가 심각해지면 끔찍하게 다가올 수 있다.


조카인 단종을 죽이고 왕위에 오른 세조는 평생을 불면증에 시달렸다.


이에 심각한 정신질환과 문둥병이 겹쳐 결국 사망에 이른다.


7. 종합 질환


한반도 역사상 최고의 왕이라 불리는 세종대왕은 '앉아있는 종합병원'에 가까웠다고 한다.


그는 당뇨와 풍질, 부종, 임질, 수전증 등 수많은 질병에 시달렸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