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썸, '요거트→우유' 바꿨을 뿐인데 '아이스크림' 매출 60% 껑충

인사이트Facebook 'ATWOSOMEPLACE'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투썸플레이스가 올해초 출시한 우유를 주원료로 만든 '소프트 아이스크림'이 3개월만에 기존 요거트 아이스크림 대비 60%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프리미엄 디저트 카페 투썸플레이스는 우유맛으로 완전히 새롭게 리뉴얼한 '소프트 아이스크림'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앞서 투썸플레이스는 올해 초 2002년 브랜드 론칭과 함께 15년 넘게 판매해 온 '요거트 아이스크림'을 올해 초 우유맛으로 리뉴얼한 바 있다.


리뉴얼 후 매출 상승 요인은 우유의 고소함과 진한 풍미를 즐기고 반동결 상태의 부드러운 식감을 선호하는 아이스크림 소비 트렌드를 제품에 적극 반영한 것을 꼽는다.


인사이트투썸플레이스


여기에 아이스크림을 수제 와플콘에 담아 제공함으로써 고급스러운 디저트 이미지로 2030세대 젊은 고객층을 공략했다는 분석이다.


이외에도 은은한 향의 얼그레이 홍차와 소프트 아이스크림의 달콤함이 잘 어울리는 '로얄밀크티 쉐이크'를 함께 출시해 고객 선택권을 넓혔다.


투썸플레이스 관계자는 "부드럽고 진한 맛의 소프트 아이스크림은 계절과 상관없이 그 인기가 꾸준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따뜻하게 풀린 봄 날씨에 차가운 디저트로 아이스크림을 주문하는 고객들이 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