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4월부터 '빼빼로·목캔디' 최대 300원 올린다

인사이트롯데제과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롯데제과가 4월부터 '국민과자' 빼빼로와 목캔디 가격을 인상하고 중량을 조정하기로 했다.


30일 롯데제과는 권장소비자가격이던 기존 1,200원에서 1,500원으로 빼빼로 가격을 300원 올리고 중량도 함께 올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빼빼로 중량당 가격은 6.0~8.1% 수준으로 인상된다.


주력 제품인 초코빼빼로의 경우 권장가가 300원 오르고 중량도 기존 46g에서 54g으로 증량되면서 중량당 가격은 6.5% 인상하게 됐다.


롯데제과는 또 캔디는 케이스(갑)형 제품은 가격을 올리고, 원통형 제품은 중량을 줄일 방침이다.


케이스(갑)형 제품은 권장소비자 가격이 기존 700원에서 800원으로 100원 인상된다.


인사이트롯데제과


반면 원통형 제품은 가격 변동 없이 기존 148g 제품은 137g으로, 274g제품은 243g으로 줄여 중량당 가격은 8.0~12.8% 인상된다.


롯데제과는 가격을 올리고 중량을 조정하기로 결정한 이들 제품에 대한 품질 개선도 함께 시행한다.


빼빼로는 내포장재의 방습성을 강화하는 등 포장 품질을 개선했다. 목캔디는 모과 추출물 함유량을 10% 증량하고 허브향을 강화한다.


이와 같은 조치는 근래 각종 원부자재의 가격 상승과 가공비 증가에 따른 원가 압박이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는 판단에서다.


다만 롯데제과는 서민 물가를 고려하여 인상 품목을 2개로 최소화하고, 가능한 제품은 중량도 함께 올려 인상률을 낮추는 한편 품질 개선도 함께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번 롯데제과 가격 변경 제품은 점포별로 재고 상태를 고려하여 4월부터 순차적으로 공급된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