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기술주 우려 지속…다우 0.04% 하락 마감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뉴욕증시가 경제지표 호조에도 불구하고 기술주 부진에 대한 지속적인 우려로 이틀 연속 떨어졌다.


지난 28일(현지 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어제보다 9.29포인트(0.04%) 하락한 23,848.4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7.62포인트(0.29%) 떨어져 2,605.00에 마감했다.


에너지(-2%), 정보기술(-0.9%), 재량소비재업종(-1.2%)이 하락을 주도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9.58포인트(0.85%)의 낙폭을 보이며 6,949.23에 장을 마감했다.


3대 주요 지수는 미국의 지난해 4분기 성장률 호조에 힘입어 상승 출발했지만, 이내 하락 반전한 이후 하루종일 큰 변동성을 보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기술주의 부진은 시장 전체의 하락세로 이어졌다.


최근 정보 유출로 어려움을 겪었던 페이스북이 개인정보 강화 소식에 0.5% 오른 것을 제외하면 아마존(-4.4%), 애플(-1.1%), 넷플릭스(-5%) 등 대형 기술주들이 모두 하락했다.


특히 아마존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세금 제재를 가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와 급락세를 보였다. 그러나 사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추진하거나 고려하는 정책이 없다고 부인했다.


다른 대형 기술기업들의 주가도 계속 내려갔다.


테슬라는 '모델X' 폭발 사고 후 전날 8.1% 급락한 것에 이어 이날도 7.7% 떨어졌다. 자율주행차 시험주행을 중단한 엔디바이도 1.9%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유가 하락 등으로 에너지업종이 1.99% 하락하며 가장 급락세를 보였다. 소재는 1.33%, 기술주는 0.87% 하락한 반면 부동산은 1.77% 올랐다.


50파크 인베스트먼트의 아담 샤란 대표는 "기술주가 오늘 뉴스를 주도했다"고 평가했다.


델타 트렉 리서치의 니콜라스 콜라스 공동 창업자는 "대형 기술 기업은 더는 윤기 나고 우아한 블랙박스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경제지표는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미국 상무부의 발표에 따르면, 미국의 지난 4분기(2017년 10~12월)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최종치는 2.9%를 기록하며 시장예상치를 웃돌았다.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가 내놓은 2월 펜딩(에스크로 오픈) 주택판매지수도 3.1% 상승한 107.5를 기록하며 개선됐다.


달러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주요 6개국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미국 달러 인덱스는 이날 전일 대비 0.85% 오른 90.09%를 기록했다.


미국 원유재고량 증가가 시장전망치를 웃돌고 원유생산량이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유가는 떨어졌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분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전일 대비 배럴당 87센트(1.3%) 하락한 64.38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금값 또한 하락했다. 달러와 금값은 반대로 움직이는데, 달러 강세가 금값을 압박한 것으로 보인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17.80달러(1.3%) 하락한 1324.20달러에 마감됐다.


전현영 기자 hyeon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