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봐도 연예인 DNA"···'인형' 같은 '둘째 동생' 공개한 김새론

인사이트Instagram 'ron_sae'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배우 김새론과 그녀의 둘째 동생 김아론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28일 배우 김새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둘째랑 데이트'라는 제목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새론과 김아론은 서로 자랑이라도 하듯 눈부신 미모를 뽐내고 있다.


하얀색 반팔 티셔츠 차림의 김새론은 장난기 가득한 표정으로 특유의 귀여움을 드러냈다.


인사이트Instagram 'ron_sae'


언니와 반대로 올해 17살이 된 배우 김아론은 검은색 체크무늬 블라우스를 입고 몰라보게 성숙해진 분위기 뽐냈다.


'정변의 아이콘'이라고 불리는 김새론과 완성형 미모를 갖춘 김아론, 두 자매의 비주얼은 누리꾼들의 시선을 강탈하기 충분했다.


진한 쌍꺼풀과 오뚝한 콧대로 '인형 미모'를 뽐낸 두 자매에 누리꾼들은 "자매가 다 예쁘다", "예쁜 애 옆에 예쁜 애"라며 칭찬의 반응을 쏟아냈다.


인사이트Instagram 'ron_sae'


한편 영화 '바비', '용의자X' 등에 출연하며 아역배우로 이름을 알린 김아론은 최근 학업을 이어나가며 연기 활동을 잠시 중단하고 있다.


언니인 김새론은 올해 개봉 예정인 영화 '곰탱이'(가제)를 통해 마동석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우월한 DNA를 자랑하는 '완성형 미모'의 김새론, 김아론 자매를 사진으로 만나보자.


인사이트Instagram 'ron_sae'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yarlv_2'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