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30일)부터 매일 밤 제주 동문에 '야시장' 열린다

인사이트Instagram 'zktkdh'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제주도에 가면 꼭 가야하는 곳이 또 한 곳 늘었다.


29일 행정안전부는 오는 30일부터 제주시 관문로에 위치한 동문재래시장 야시장을 정식 개장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제주도에는 최초, 국내에서는 11번째로 야시장이 조성됐다.


앞서 동문재래시장 야시장은 지난 7일부터 최근까지 한 달간 시범 운영을 거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find jeju'


시범개장에서부터 엄청난 인기를 끈 동문재래시장 야시장은 평일 7천명, 주말 1만여 명의 관광객이 몰렸다.


엄청난 인기에 종료시간이 채 되기도 전에 모든 음식이 '완판' 행진을 벌였다.


동문재래시장 야시장은 매일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열리며, 시장 내 32개의 매대에서 다양한 음식을 판매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find jeju'


특히 제주에서만 맛볼 수 있는 감귤 새우튀김, 흑돼지 오겹말이, 우도땅콩 초코스낵, 오메기 수프 등 특산물을 이용한 다양한 음식이 있다.


한편 야시장이 열리는 제주동문재래시장은 과거 제주 중심지였던 구도심 일대에 자리 잡은 시설이다. 


재래시장에 야시장이 정식으로 문을 열면서 구도심 상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제주 관광의 중심지로 다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행안부는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고르라제주'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