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7시간' 조작에도 "박근혜 불쌍하다"는 자유한국당

인사이트자유한국당 홍지만 대변인 / 연합뉴스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자유한국당 측이 '세월호 7시간 조작' 의혹에도 박근혜 전 대통령이 불쌍하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8일 자유한국당은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검찰 수사결과와 관련해 "박 전 대통령이 불쌍하다"고 논평했다.


앞서 같은 날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시 침실에 있었고, 배가 침몰한 이후인 10시 20분이 넘어서야 사고 상황을 파악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또한 박근혜 정부가 참사 당시 최초 보고 시간과 보고 횟수 등을 조작했던 것이 드러났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홍지만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을 놓고 제기된 정윤회 씨와의 밀회설, 종교의식 참석설, 프로포폴 투약설 등의 의혹이 사실무근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홍 대변인은 세월호 7시간 의혹 규명을 요구한 촛불집회를 '광란의 시간'으로 규정하면서 "그런 광풍을 저지하지 못해 수모를 당하고 결국 국정농단이라는 죄목으로 자리에서 끌려 내려온 박 전 대통령이 인간적으로 불쌍하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에게 인간적인 연민을 느꼈다는 홍 대변인은 검찰 조사에서 드러난 '세월호 7시간 조작' 의혹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해명하지 않았다.


단지 박 전 대통령이 구조 골든타임이 지난 뒤에야 참사 발생을 알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당일 박 전 대통령의 행적이 검찰 조사를 통해 드러났음에도 그가 불쌍하다고 말하는 홍 대변인의 논평에 시민사회와 정치권은 분노를 금치 못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29일 자유한국당 논평에 대해 "홍지만 한국당 대변인은 진정한 사과는 한마디도 없이, 또다시 피해자들의 가슴을 후벼 파는 잔인한 모습을 보였다"고 분노했다.


이어 "입으로 먹고 항문으로 배설하는 것이 일반적인 자연의 법칙인데, 왜 유독 자유한국당 대변인들은 입으로 배설하는지 알 수가 없다"고 질타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같은 날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세월호 논평은 당 공식 입장이 아니라 개인 입장"이라며 선을 그었다.


한편 논평 내용을 두고 비난 여론이 일자 홍 대변인은 28일 오후 10시쯤 "불쌍하다"는 표현을 "박 전 대통령이 편파적으로 수사를 받았던 게 사실이다"라고 고쳤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