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동해, 일본해로 표기해 죄송하다" 공식 사과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JTBC '뉴스룸'의 손석희 앵커가 '일본해 표기 지도'가 전파를 탄 것에 공식 사과했다.


지난 28일 손석희 앵커는 JTBC '뉴스룸' 보도에 앞서 사과의 말을 전했다.


손 앵커는 "어제 팩트체크 코너에서 미국 버클리대에서 만든 미세먼지 버클리 어스 지도를 사용한 바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자동 번역 기능을 가진 구글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이 지도에는 동해가 일본해로 표기돼있었으나 미처 발견하지 못했다"고 실수가 있었음을 인정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손 앵커는 "사전 제작 과정에서 이를 발견하지 못한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이 저희의 불찰이고,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다"고 언급했다.


이어 "보도책임자로서 사과드리며 다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고개 숙여 사과했다.


지난 27일 JTBC '뉴스룸'의 안나경 아나운서와 오대영 기자는 '중국발 미세먼지 문제에 대해 정부는 뭐 했나'라는 주제로 팩트 체크 코너를 진행하던 중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한 지도를 사용했다.


JTBC 측은 팩트체크 코너 이후 이어진 '1분 뉴스'에서 곧바로 일본해로 자동 표기된 화면이 나갔음을 시인하고 제작 과정에 유의하겠다고 밝혔지만 논란은 이어졌다.


방송 이후 해당 화면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며 논란을 낳았고, 결국 손석희 앵커는 방송을 대표해 사과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