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가르치는 여학생 '인스타'에서 우리 집 '침대'를 발견했습니다"

인사이트The Siberian Times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남편을 누구보다 믿었던 아내는 남편이 가르치는 여학생의 SNS에서 안방 침대 사진을 발견하고 경악했다.


지난 28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SNS에 남겨진 사진으로 남편의 외도를 잡아낸 여성의 이야기를 전했다.


러시아에 사는 안나 루데노크(Anna Rudenok, 24)는 과외 선생님인 남편 드미트리(Dmitry, 27)와 사이에 한 살짜리 아들을 둔 여성이다.


남편이 그저 성실한 과외 선생님인 줄 알았던 안나는 최근 우연한 계기로 남편의 외도를 잡아냈다.


인사이트The Siberian Times 


평소 인스타그램을 좋아하던 안나는 남편이 '좋아요'를 누른 한 여성의 게시물을 발견했다.


남편이 가르치는 학생 에밀리아(Emilia, 19)의 게시물이었다.


호기심에 에밀리아의 계정을 구경하던 안나는 자신의 눈을 의심할 수밖에 없었다. 에밀리아의 사진 배경 곳곳에 자신의 집 안방 침대가 자리하고 있었던 것.


심지어 에밀리아는 상의를 벗고 침대에 누워있는 사진을 뻔뻔하게 게재하기도 했다. 심지어 집에서 키우던 반려묘까지 에밀리아의 사진에 등장했다.


안나는 불과 몇 달 전에 아기를 낳은 자신을 두고 남편이 외도를 저질렀다고 생각하니 화가 나 견딜 수 없었다.


인사이트The Siberian Times


안나는 즉시 남편 드미트리에게 사진을 들이밀며 바람을 핀 것이 맞는지 추궁했다.


눈앞에 증거를 내밀자 남편은 지난 18개월간 바람을 피우고 있었다고 인정했다.


안나는 즉시 아기와 함께 집을 나와 친정으로 돌아갔다. 남편 드미트리가 반성하는 태도를 전혀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안나는 "드미트리는 오히려 날 협박했다. 날 묻어버릴 것이라며, 내가 아기의 엄마라는 것을 전혀 신경 쓰지 않는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협박이 계속될 경우 경찰에 수사를 요청할 것"이라며 "드미트리와의 관계를 지속할 생각이 없다"고 전했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