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서 '한국인 관광객' 버스사고…35명 부상

인사이트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인근에서 한국인 관광객을 태운 관광버스가 눈길에 미끄러지면서 관광객 35명이 다쳤다고 쥐드쿠리어 등 현지 언론이 전했다.


사고는 잘츠부르크에서 남동쪽으로 30km가량 떨어진 고사우에서 일어났다.


경찰에 따르면 관광지인 할슈타트로 가던 이 버스는 눈길에 미끄러지면서 벽을 들이받았다.


인사이트SUDKURIER 홈페이지 캡쳐

오스트리아 APA 통신에 따르면 크로아티아 출신 버스 운전기사는 크게 다쳐 헬리콥터로 잘츠부르크 병원에 옮겨졌다. 


가벼운 상처를 입은 관광객들은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버스에는 모두 35명의 한국인 관광객들이 타고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