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아파트 '화재'로 잠자던 일가족 4명 사망…"연기 질식 추정"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화재로 일가족 4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9일 오전 5시 42분께 부산 동래구 수안동의 한 아파트 1층에서 불이 났다.


1층에서 발생한 불에 아파트 화재경보기가 울리자 같은 아파트 4층에 사는 주민은 "1층에서 연기가 나고 타는 냄새가 난다"며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에 따르면 불은 거실과 안방, 작은 방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1천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경찰은 "불은 30여분 만에 진화됐지만 잠을 자던 가족 4명이 미처 집을 빠져나오지 못해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대피하려 한 흔적이 없는 것으로 미뤄 불이 난 줄 모르고 있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사망자는 현재까지 아버지 박모(45)씨와 아들 3명(중학생 1명, 초등생 2명)으로, 2명은 안방 침대에, 2명은 안방 바닥에 반듯하게 누운 채 숨져 있었다고 알려졌다.


박 씨의 부인은 화재 당시 인근 모친 집으로 외출을 해 화를 면했다. 


하지만 화재 소식을 듣고 집에 도착한 후 실신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주민들은 박 씨 집 방범창을 뜯고 일가족을 구조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안방 입구 거실에 쌓여 있던 책과 신문지 등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화재현장을 정밀 감식하는 등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