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 "남자의 바람? 한 번은 용서, 두 번이면 죽여야죠"

인사이트NEW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남자의 바람? 한 번은 용서, 두 번은 죽여야죠"


영화 '바람 바람 바람'으로 돌아온 배우 송지효가 연인의 변심을 두고 '사이다 일침'을 날려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28일 송지효는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바람 바람 바람' 인터뷰에서 '이성 간 바람'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만약 남편이 바람을 핀다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에 송지효는 "내가 모르면, 그리고 그 사람이 실수면 한 번은 용서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좌) GRAZIA, (우) 1st LOOK


그러면서 송지효는 "한 번은 실수지만 두 번은 외도"라며 "두 번째 바람을 핀다면? 죽여야죠"라고 날선 답변을 내놨다.


송지효는 "용서가 안 된다면 가장 큰 벌은 인연을 끊는 것"이라고 단호함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전했다.


이처럼 송지효가 '바람'과 관련된 자신의 견해를 밝힌 이유는 바로 출연작인 영화 '바람 바람 바람' 때문이다.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은 끝도 없이 사랑받고 싶은 어른들의 '불륜'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그린다.


인사이트영화 '바람 바람 바람'


여기서 송지효는 자칭 '바람의 전설'이라는 철없는 친오빠 석근(이성민)과 어리숙한 남편 봉수(신하균)를 둔 아내 미영 역을 맡았다.


평범하게 살아가던 세 사람 앞에 치명적인 매력의 소유자 제니(이엘)가 나타나면서 영화는 결말을 예측할 수 방향으로 흘러간다.


송지효는 인터뷰에서 "죽야야죠"라고 말했던 것처럼 영화에서도 남편의 '바람'에 단호하게 대처할 수 있을까.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NEW


진민경 기자 minky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