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성추행 폭로' 기자 고소 취하···"사건 당일 호텔서 카드 사용"

인사이트정봉주 전 의원 / 연합뉴스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성추행 의혹'을 받는 정봉주 전 의원이 공방을 벌여온 인터넷 언론사에 대한 고소를 취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정 전 의원이 어젯밤 고소취소장을 제출했다"라고 밝혔다.


오늘(28일) 정 전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직접 카드사용명세를 확보해 검토한 결과 2011년 12월 23일 렉싱턴 호텔에서 카드 결제한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즉시 자료를 경찰에 제공하고 고소를 취소했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그동안 "해당 호텔에 간 사실 없다"라며 제기된 성추행 의혹을 부인해왔다. 그러나 주장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정황이 발견돼 스스로 고소를 취하했다.


'대국민 사기극'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며 억울함을 주장했던 정 전 의원. 더불어민주당의 복당 거부에도 서울시장 출마를 강행했던 정 전 의원은 이른 시일 안에 입장과 거취를 알리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제기되는 성추행 의혹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하며 눈물 흘렸던 정 전 의원 / 연합뉴스


다만 여전히 호텔에 간 기억은 없다고 밝히고 있어 고소 취하를 '성추행 인정'으로 받아들이기는 무리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정 전 의원의 고소취소장 제출에도 해당 내용을 최초 보도한 언론사의 기자와는 법정 분쟁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혐의는 '반의사 불벌죄'(피해자가 가해자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표시하면 처벌할 수 없는 범죄)기 때문에 수사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언론사 측이 16일 정 전 의원을 상대로 제기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고소 내용도 수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인사이트(좌) 정 전 의원, (우) A씨가 올린 증거 사진 / 연합뉴스


한편 정 전 의원은 7일 기장 지망생 A씨를 서울 영등포구 렉싱턴호텔로 불러 성추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정 전 의원은 곧바로 알리바이를 입증할 사진을 공개하며 의혹을 반박했고, 13일 해당 의혹을 최초 보도한 기자를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소했다.


정 전 의원에게 고소당한 해당 언론사도 16일 정 전 의원을 고소했다.


A씨는 어제(27일)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 당일 렉싱턴 호텔에 있었다는 주장을 입증할 증거가 있다"면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포스퀘어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전준강 기자 jun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