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분 만에 '수퍼카' 뽑을 수 있는 '자동차 자판기'가 등장했다

인사이트Alibaba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미국 자동차 포드와 합작한 '자동차 자판기'를 공개했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알리바바가 10분 만에 신차 구매가 가능한 자동차 자판기를 선보였다고 보도했다.


중국 광저우에 생긴 '자동차 자판기'는 5층짜리 높이로, 포드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익스플로러(Explorer), 스포츠카 머스탱(Mustang) 등 총 42대가 들어있다.


'자동차 자판기'는 알리바바 온라인 쇼핑 플랫폼인 T몰 우수 고객인 경우 단 '10분' 만에 판매 직원의 도움 없이도 자동차를 구매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Alibaba


구매를 원하는 고객들은 구매하고 싶은 차종을 선택한 후 자신의 얼굴을 스캐닝해 간단한 신분 확인을 거치면 된다.


차량을 구매한 고객은 최종 구매를 확정하기 전 3일간 시험 주행도 가능하다.


현재 알리바바는 '자동차 자판기'를 다음 달 23일까지 공개할 예정이며 베이징과 항저우 등 다른 지역에도 비슷한 시스템을 갖춘 자동차 무인 판매기를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알리바바는 온라인 차량 판매를 확대하기 위해 지난 2016년 초고가 스포츠카 마세라티를 티몰에 내놔 18초 만에 100대를 팔아치운 바 있다.


인사이트Alibaba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