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kg→50kg' 폭풍 감량에 성공한 유튜버 지니의 비포&애프터

인사이트Instagram 'play4justina'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2년 만에 원래 몸무게의 2분의 1을 감량한 한 유튜버의 다이어트 성공기가 눈길을 끌었다.


27일 유튜브 'JINI's Wellness이상한나라의웰니스'의 주인공인 윤진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늘씬한 몸매가 눈에 띄는 운동복 차림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윤진 씨는 타이트하게 붙은 상하의 트레이닝복 차림에도 군살 하나 없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모든 여성들의 '근심'인 뱃살은 온데간데없이 선명하게 자리 잡은 복근을 본 순간 부러움과 함께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play4justina'


윤진 씨는 2년 만에 100kg에서 50kg 감량에 성공하며 '절반 몸무게'가 된 사실이 알려져 유명해졌다.


그런데 많은 누리꾼 사이에서 관심을 받은 건 단순히 '감량 체중' 때문만은 아니었다.


윤진 씨는 균형 잡힌 식단과 꾸준한 운동으로 건강하게 체중을 감량해 더욱 많은 다이어터들에 귀감이 됐다.


살을 빼고 싶어 하는 사람을 위해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며 다양한 운동법도 전파하고 있는 윤진 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play4justina'


인사이트는 오늘도 어김없이 다이어트를 결심하는 전국 다이어터들을 위해 윤진 씨에게 몇 가지 질문을 건넸다.


운동을 시작한 이유를 묻자 윤진 씨는 "대학 합격 후 먹고, 누워있고를 반복하는 나를 보며 이렇게는 살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변화를 마음먹었고 오래 행복하게 살고 싶다는 생각으로 운동을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또 다이어트를 시작하는 사람이 가장 먼저 해야 하는 '이것'으로 "왜 체중감량을 하려고 하는지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윤진 씨는 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play4justina'


이어 "다이어트는 굉장히 힘들고 나를 미워하게 되기 쉬운 일인 것 같다"며 "다이어트 동기가 자신의 건강이 아닌 '타인의 시선' 때문이라면 굉장히 힘든 시간이 될 것"이라고 뼈있는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윤진 씨는 다이어트를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해 "오로지 외적인 변화를 위해 다이어트를 하는 건 옳지 않다"며 "건강한 정신과 몸을 만들기 위해 나를 가꿔나가는 시간으로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타인의 시선' 보다는 '건강한 삶' 자체를 강조하는 윤진 씨의 말처럼 다이어트 시작 전 자신을 먼저 사랑하는 마음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


한편 윤진 씨의 유튜브 채널은 지난해 5월 개설된 뒤 1년이 채 안 된 현재 구독자 수 10만명을 훌쩍 넘으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YouTube 'JINI's Wellness이상한나라의웰니스'


진민경 기자 minky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