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과 집도 모두 국민에게 내놓은 세상에서 가장 가난한 '대통령'

인사이트

연합뉴스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헌정 사상 네 번째로 이명박 전 대통령이 횡령·비리 혐의로 구속됐다.


지난 22일 구속영장이 발부된 후 이 전 대통령은 서울 논현동 자택에서 가족들의 배웅을 받으며 서울 동부구치소로 향하는 차량에 올랐다.


이날 아들 이시형은 아버지인 이 전 대통령을 보내며 눈물을 뚝뚝 흘렸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 전 대통령은 110억 원대 뇌물수수·350억 원대 다스 횡령 등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왔다.


삼성전자 68억 원, 이팔성 우리금융지주 회장 22억 5천 만원을 포함 총 111억원의 뇌물수수와 실소유주인 다스에서 1991년부터 2007년까지 339억 원의 비자금을 조성해 빼돌린 혐의다.


한때는 한국의 대통령으로 지지를 받았던 이 전 대통령의 어마어마한 혐의에 국민들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인사이트goodtimes


그런데 서울 동부구치소에 들어가는 이 전 대통령을 보며 직업은 같았지만 전혀 다른 삶을 산 한 사람이 떠올랐다.


바로 우루과이의 전 대통령 호세 무히카다.


1935년 우루과이에서 태어나 무히카는 2010년 3월 1일 우루과이 대통령에 취임했다.


2015년 3월 1일, 퇴임한 무히카는 현재 일선에서 물러나 그의 고향인 몬테비데오에서 농사를 지으며 평범한 할아버지로 살고 있다.


인사이트goodtimes


그는 재임 시절, 전 세계가 깜짝 놀랄 만큼 놀라운 행보를 보였다.


무히카는 대통령 당선 후 대통령궁에 들어가지 않고 오랫동안 살던 허름한 집에 살았다.


대통령궁은 노숙자에게 내주었으며 별장은 팔아서 서민들의 주택 마련에 위해 썼다.


무히카는 월급 또한 국민에게 내놓았다. 그는 월급의 90%를 사회단체에 기부했다.


덕분에 호세 무히카 대통령은 '전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대통령'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인사이트goodtimes


호세 무히카 전 대통령은 이런 말을 남겼다.


"세상 사람들이 왜 그렇게 호들갑인지 모르겠다. 작은 집에 살고, 보잘 것없는 살림살이에 낡은 자동차를 몰아서?"


"이게 어떻게 뉴스거리가 되는가. 그렇다면 세상이 이상한 것이다. 왜냐하면 지극히 정상적인 일을 놀라워하고 있으니까."


이 전 대통령뿐만 아니라 한국의 정치인들에게 귀감이 될만한 호세 무히카의 명언이다.


인사이트goodtimes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