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장미 폼클랜징'을 꾹 눌렀는데 다른 꽃이 피었어요"

giphy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장미 폼클랜징'으로 유명한 일본 화장품 브랜드의 제품이 여성들 사이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사실 폼클랜징을 구입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는 바로 세정력이다.


얼마나 화장을 깔끔하게 지울 수 있는지, 여기에 피부 자극이 없는 순한 제품이면 더 좋다.


그러나 이러한 요소를 떠나 비주얼 하나로 여심을 사로잡은 제품이 있었으니, 바로 '에비타 뷰티 휩 소프'이다.


일본 화장품 브랜드 가네보(Kanebo)의 클렌징 제품이다. 특이한 점은 거품이 장미를 닮았다는 것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윗부분을 살포시 누르면 몽글몽글 거품이 올라오면서 백장미의 모양을 갖춘다. 얼마나 예쁘고 보기 좋은가.


다만 이상과 현실이 조금은 다를 수 있겠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장미 폼클랜징의 현실 버전이라고 불리는 사진이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한 누리꾼이 장미 폼클랜징의 입구 부분을 꾹 눌렀다. 그러자 거대한(?) 무언가가 튀어나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손오공의 구령에 맞춰 길이가 길어지는 여의봉일까. 음, 나는 모르겠다.


이상적인 장미의 모양과는 너무나도 다른 거대 물체. 누리꾼들은 그 모습을 보고 폭소했다.


누리꾼들은 "장미꽃을 기대했는데 다른 꽃이 피었다", "역시 현실과 이상은 다르다", "일본에서 인기 있는 이유"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안녕하세요'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