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수지에 빠진 차량서 시민 2명 목숨 구한 경찰관에 LG 의인상 수여

인사이트Facebook 'LG'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저수지에 빠진 차량에서 시민들의 목숨을 구한 경찰관과 시민들이 LG 의인상을 받게 됐다.


27일 LG복지재단은 지난 19일 경남 창원시 주남저수지에 빠진 차량에서 여성 탑승자 두 명을 구한 김종호(60) 경정 등 경찰관 세 명과 조영래(43)씨 등 시민 두 명에게 'LG 의인상'을 전달한다고 밝혔다.


창원서부경찰서 소속 김 경정과 이종택(57), 심형태(47) 경정은 당시 저수지 인근 식당에서 점심을 먹던 중이었다.


밥을 뜨려던 찰나 저수지에 차량이 추락한 것을 목격하고는 곧바로 현장으로 달려갔다.


인사이트경남지방경찰청


이들은 수면 위로 지붕만 보이는 차량을 보고 지체 없이 저수지로 뛰어 들어 탑승객을 구했다.


김 경정 등이 구조작업을 벌이자 조 씨 등 시민들도 구조에 동참했다.


김 경정은 가까스로 차량에서 빠져 나온 일부 탑승자들로부터 "차 안에 사람이 있다"는 말을 듣고, 수 차례 잠수해 손으로 차량 내부를 일일이 확인한 끝에 한 여성을 물 밖으로 끌어 올렸다.


이어 이들은 차량 유리창을 망치로 깨고 뒷좌석에 고립되어 있던 여성 한 명도 구조해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경남지방경찰청


당시 이 여성은 숨을 쉬지 않았지만 쉬지 않고 심폐소생술을 해 의식 회복을 도왔다.

정년을 두 달 앞둔 김 경정은 "위험하다는 생각보다는 경찰로서 당연히 시민들을 구해야 한다는 생각에 힘을 다했다"고 담담히 말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경찰관들의 투철한 사명감과 시민들의 희생정신이 더해져 깊고 차가운 저수지에서 소중한 생명을 구해낼 수 있었다"며, "이들이 보여준 의로운 행동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에서 수여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