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방문하자 한국에 27조 규모 협력 사업 제안한 UAE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아랍에미리트(UAE)가 문재인 대통령의 방문을 계기로 한국 정부와 기업들에 250억 달러(한화 약 26조 8천억원) 규모의 신규 협력 사업을 제안했다.


27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박 3일의 일정으로 UAE를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과 UAE의 실질협력 강화 방안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문 대통령이 25일(현지 시간) 칼둔 알 무바라크 아부다비 행정청장과 술탄 알 자베르 국무장관 겸 아부다비 국영석유공사 사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논의된 사항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석유·가스, 신재생 에너지, 항만·인프라, 원전, 농업 분야 등의 협력 방안을 제안한 칼둔 청장과 술탄 장관은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석유·가스 분야와 관련해 기존에 한국 기업들과 210억 달러(한화 약 22조 5천억원) 규모의 협력 사업을 해 왔던 것과 달리 문 대통령의 방문을 계기로 '250억 달러' 규모의 신규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채희봉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은 언론 브리핑에서 "왕정 국가의 특성상 UAE 통치자인 모하메드 왕세제가 직접 지시를 내리고 내용을 공개한 사실은 매우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뿐만 아니라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모하메드 왕세제는 UAE가 올해 새롭게 추진 중인 아부다비 유전 탐사·개발 프로젝트에 한국 기업들을 꼭 초청하도록 지시했다.


이 같은 모하메드 왕세제의 우호적인 태도에 문재인 정부가 외교 위기를 극적으로 해결하고 한국과 UAE의 관계를 더욱 끈끈히 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의 외교적 성과를 보여주는 맥락은 이 뿐만이 아니다. 모하메드 왕세제는 이날 오전 열린 원전 건설 완료 기념행사부터 사저 초청 친교 행사까지 함께하며 문 대통령을 극진히 대접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국의 첫 해외 수출 원전인 바라카 원전 완공식에 참석했을 때는 모하메드 왕세제가 직접 문 대통령과 통역이 탑승한 SUV 차량을 운전해 이동하기까지 했다.


이렇듯 방문 내내 파격적인 대접으로 문 대통령을 환대한 모하메드 왕세제의 행보로 추후 양국 협력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