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억 넘는 예술 작품에 'WANNA ONE', '강다니엘' 낙서한 팬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부산시립미술관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세계적인 현대미술의 거장 이우환 작가의 조각품이 몰지각한 관람객들에 의해 훼손됐다.


경찰은 해당 조각품에 낙서한 관람객을 쫓고 있다.


지난 26일 부산 해운대구 우동 부산시립미술관은 "'이우환 공간'에 설치된 조각품에 낙서와 발자국이 새겨진 사실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훼손된 작품은 이 작가의 '관계항-길 모퉁이'로, 미술관 측은 2015년 '이우환 공간' 개관을 기념해 해당 조각품을 들여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당시 작품의 가치는 무려 7억원에 달했다. 현재는 더 높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 1월 말 해당 작품에서 낙서가 발견됐다. 자연석과 철판 등으로 제작된 작품에 누군가가 날카로운 물체로 글자를 새긴 것이다.


작품에 새겨진 낙서는 'WANNA ONE', '강다니엘' 등 아이돌 이름과 하트 모양이었다.


낙서 아래쪽에서는 흙 묻은 신발 자국도 확인됐다. 미술관 측은 작품을 긴급복원하고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인사이트이우환 작가 / 연합뉴스


이어 작품이 있는 야외 정원 바닥에 '방범 카메라 작동 중, 눈으로만 봐달라'는 안내문을 설치했다.


김선희 부산시립미술관장은 "예술품과 작가에 대한 일부 시민의 인식이 부족한 탓에 발생한 사태"라고 전했다.


한편 사건을 담당하는 해운대경찰서는 "작품 주변의 방범 카메라를 통해 용의자를 확인 중"이라면서도 "화질이 나빠 뚜렷한 단서를 찾지 못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