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동생 여자로 보는거 아니냐"···말 들을정도로 여동생에 '집착'하는 오빠 (영상)

인사이트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친 여동생에게 과하게 집착을 하는 오빠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6일 밤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NCT 127 도영, 재현, 마크, 모모랜드 연우, 주이, 낸시가 출연했다.


이날은 오빠의 남다른 애정 때문에 힘들어하는 29살 여동생이 출연했다.


여동생에 따르면 오빠는 여동생을 '딸내미'라 부르며, 회사 회식 자리에 찾아온다.


또 남자친구처럼 안아주거나 무릎 위에 앉으라는 등의 요구를 하기도 한다.


인사이트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여동생은 "밤 10시만 되면 제가 어디 있든 데리러 온다. 자기는 오빠라서 그런다고 하더라. 다들 오빠면 그렇게 한다고 (하더라)"라며 신세를 한탄했다.


그러면서 그는 "난 술도 못 마신다. 걱정이 집착으로 변한 거 같다"며 "부모님의 이혼 후 오빠의 과한 애정이 시작됐다. 그만하라고 하니 세상 무너진 얼굴로 눈물을 흘렸다. 내 마음이 불편해서 더 말 못하겠더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고민의 원인 제공자인 남성은 "이게 왜 고민인지 모르겠다. 오빠로서 해야 할 일을 한 거다"라고만 반응했다.


남성은 "나한테는 아직 동생이 아기로 보인다. 부모님 이혼 후 내가 동생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했다. 내가 아니면 누가 하냐고"고 일축했다.


인사이트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그는 또 "주변에선 여동생을 여자로 보느냐고 하기도 한다. 난 오빠로서 할 일을 한 건데 왜 그런 식으로 보는지 짜증이 난다"며 투철한 보호 정신(?)을 과시하기도 했다.


듣고 있던 모든 MC와 게스트들은 남성의 말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특히 신동엽은 "이건 비정상이다. 잔인하게 말하자면 어릴 때 해왔던 소꿉장난의 연장이다. 동생은 지금 소꿉장난이 재미가 없다. 장단을 맞춰주고 있을 뿐이다. 너무 이상한 소꿉장난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영자 역시 "오빠가 잘못했다는 게 아니라 유치원 다닐 때 동생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야 하고, 학교 다닐 때, 성인이 됐을 때 태도가 다 달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Naver 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