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독 일본 여성들이 '오다리·안짱다리'가 심한 이유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일본인과 한국인을 구분 짓는 신체적인 특징이 몇 가지 있다.


그중 하나가 바로 '걸음걸이'인데, 일본 사람들을 보면 유독 다리가 안쪽으로 휘어지거나 안짱걸음인 경우가 많다.


일본 여성들의 경우 그 정도가 매우 심한데, 뒤에서 걸음걸이만 봐도 일본 여성인지 한국 여성인지 구별할 수 있다.


그렇다면 왜 일본 여성들 사이에서 안짱다리, 혹은 오다리가 많을까.


단호히 말하자면 여기에는 선천적인 요인보다 후천적인 영향이 크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우선 일본 사회에서는 흔히 말하는 '양반다리'가 매우 예의에 어긋나는 행동이다. 특히 여성에게 그렇다.


"반드시 무릎을 꿇고 앉는 것이 여성의 정좌(正坐)"라고 말한다.


이러한 사회문화적 배경으로 여성들은 어렸을 때부터 수시로 무릎을 꿇게 되고, 이로 인해 다리 성장에 영향을 미쳐 안쪽으로 휘어지는 것이다.


또한 일본 사람들은 안짱다리가 미의 기준이 되기도 한다.


발끝이 안쪽으로 향하게 앉거나 서 있는 자세가 예쁜 자세로 여겨지며, 안짱 걸음으로 걷는 것이 '귀엽다'라는 인식을 준다는 것이다.


인사이트JTBC '비정상회담'


실제로 일본 애니메이션을 보면 여성 캐릭터들이 이런 자세를 취하고 있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다.


일본인들이 추구하는 미적 기준이 반영된 하나의 산물인 셈이다.


지난 2014년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도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가 출연해 일본 사회에 만연한 성차별에 대해 폭로한 바 있다.


이날 사유리는 "일본에서는 여자가 양반다리 하면 안 된다. 이유는 모른다. 그냥 그러면 안 된다고 배웠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KBS2 '연예가중계'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