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인 줄 알았는데..." 할배견이 갓난아기에게 멍멍 짖었던 이유 (영상)

인사이트EBS1 '강형욱의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나이 먹을만큼 먹은 노견이 갓난아기만 보면 멍멍 짖었던 이유가 밝혀졌다. 


지난 23일 방송된 EBS1 '강형욱의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이하 '세나개')에서는 아기만 보면 짓는 할배견 빼로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세나개 측에 도움을 요청한 가족들은 노견 빼로가 갓 태어난 아기 윤재만 보면 으르렁거린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평소 빼로는 윤재만 없으면 얌전하고 순딩순딩한 반려견 모습 그 자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EBS1 '강형욱의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하지만 보호자가 밥을 먹이거나, 책을 읽어주는 등 윤재와 시간을 보낼 때마다 빼로는 목이 터져라 짖어댔다.


특히 빼로는 윤재가 보행기만 타면 유난히 심하게 짖었다고 보호자는 설명했다.


"멍멍" 짖어대는 빼로는 마치 보호자의 사랑을 빼앗겨 질투하는 것처럼 보였다. 


빼로를 유심히 지켜본 강형욱은 "빼로가 윤재를 지킨다는 게 많이 보인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EBS1 '강형욱의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강형욱은 "되게 잔소리하는 강아지 같았다"며 사람으로 생각하면 '저리가', '오지마', '하지마' 등의 말을 하는 듯하다고 했다.


실제 빼로는 항상 윤재 주변을 맴돌며 떠날 줄을 몰랐다. 다른 아이들은 보행기를 타도 무관심했던 빼로. 녀석은 윤재에게만 유독 관심을 쏟았다. 


이에 대해 강형욱은 "빼로가 이 집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생각한다"며 "내가 여기 통치자라고 여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가족들한테 '윤재 잘 키워라'라고 하는 것"이라며 빼로가 멍멍 짖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인사이트EBS1 '강형욱의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그동안 빼로가 질투심에 짖어댄다고 생각했던 보호자들은 빼로의 진심을 알고 걱정된 마음을 쓸어내렸다. 


'할배견' 빼로의 속깊은 행동에 누리꾼들은 "와 멋있다", "가족으로 생각하나보다", "오랫동안 건강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개통령' 강형욱은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동안 즐거웠습니다"는 글과 함께 '세나개' 하차 소식을 전했다.


'세나개' 속 강형욱의 마지막 모습은 오는 4월 13일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Naver TV '강형욱의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