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원∙투∙쓰리룸 임대 시세 제공하는 다방

인사이트

다방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부동산 O2O 플랫폼 '다방'이 국내 최초로 원룸, 투∙쓰리룸의 지역별 임대(전∙월세) 시세를 제공한다.


26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에 따르면 이번에 다방이 제공하는 원룸, 투∙쓰리룸 임대 시세의 핵심은 자체적으로 도입한 '보증금∙월세 전환율'이다.


같은 평형인데도 A 지역에서는 보증금 1천만원 인상 시 월세가 10만 원 감소하는 반면 B 지역에서는 5만 원 감소하는 등 지역별 편차가 큰 임대 시장을 감안해 다방에서는 매주 지역별 대표 보증금을 시스템에서 자동 설정하고 그에 맞는 월세 가격을 자동으로 제공한다.


지역별 전환율을 도입함에 따라 사용자는 원룸, 투∙쓰리룸, 오피스텔 등 매물 형태별 시세를 제공해 한정된 예산 내에서 어떤 지역, 어떤 종류의 집이 가장 적합한지를 더욱 편하게 비교, 선택할 수 있게 된다.


인사이트시세 제공 이미지 예시 / 다방


국토부에서 제공하는 실거래가를 반영해 아파트 시세 정보를 알려주는 플랫폼은 많지만 자체 데이터 분석 시스템을 활용해 지도상 원룸, 투∙쓰리룸의 전∙월세 시세를 자동 분석해 보여주는 것은 다방이 국내 최초이다.


스테이션3 박성민 사업본부장은 "지난해 설립한 다방 데이터 분석센터를 통해 임대 시장에서 다방만의 데이터를 구축, 분석 하고 있다"며 "매물 분석으로 얻은 시장 트렌드와 정보를 통해 주거환경 지표를 완성하는 등 임대 시장 투명화를 위해 다방면으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다방의 지역별 전∙월세 시세는 매주 월요일 다방앱에 자동으로 업데이트되며 지도 화면뿐 아니라 매물 리스트 하단에도 노출되어 사용자들의 주거지 선택을 도울 계획이다.


한편 전국의 원룸 보증금∙월세 전환율은 12.5%로 전국 평균으로는 보증금 1천만원 상승 시 월세액은 10만 원이 감소한다.


서울 지역의 경우, 최고는 용산구로 전환율 12.8%, 최저는 송파구로 6%이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