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문재인, 이승만·박정희·전두환 이어 네번째 독재 대통령"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이 발의된 26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독재 대통령"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며 개헌안 발의를 강력 비난했다. 


홍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확대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고 파탄 지경에 이른 중산층과 서민을 살리기 위해 중대한 결심을 해야 할 시점에 왔다"며 "만반의 준비를 해 좌파 폭주를 막는 국민 저항 운동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YS(김영삼 전 대통령) 이후 가장 치밀하게 준비된 정권이 문재인 정권"이라며 "YS의 경우 군정 종식과 문민정부 수립을 위한 개혁에 집중했지만 문재인 정권은 좌파 정권 안착을 위해 사회주의 체제 변혁까지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는 사회주의 체제 변혁 시도의 근거로 적폐 청산, 남북 대화, 소득 주도 성장, 개헌 등을 꼽았다.


홍 대표는 또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 수사를 정치 보복이라고 주장하며 "이명박·박근혜 정권에 종사했던 인사들 가운데 감옥에 가지 않은 사람이 드물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현대판 사화(士禍)를 만들었다. 조선 시대 사화의 재판이라고 보며, 집념의 복수였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는 "(문 대통령) 주군의 뇌물 사건은 우리가 고발해도 수사 착수조차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4월에 열릴 남북정상회담도 '남북 합작 위장 평화쇼'라고 평가절하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홍 대표는 "북한은 3대에 걸쳐서 8번의 거짓말로 북핵 완성단계에 와있고, 문재인 정권도 9번째 거짓말을 믿지 않는다고 본다"며 "그러나 (문재인 정권이) 위장 평화쇼를 하는 이유는 종국적으로 낮은 단계의 연방제를 하기 위한 단계적 접근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하반기 들어 주한 미군 철수 운동이 본격화할 것이고 국가보안법 폐지를 들고나올 것"이라고 추측하면서 "문 대통령은 자신의 친북 좌파 정치 이념을 실현하기 위해 대한민국을 바꾸려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에 대해서는 "사회주의 헌법 개정쇼"라며 "국회와 상의하지 않은 대통령의 일방적 개헌안이 발의되는 오늘은 이승만·박정희·전두환 대통령에 이어 네 번째 독재 대통령이 되는 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대표는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고치자는 국민적 여망은 깡그리 뭉개고 사회주의로 체제 변경을 시도하는 헌법 개정쇼는 앞으로 관제 언론을 통해 좌파 시민단체들과 합세해 대한민국을 혼돈으로 몰고 갈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 3시께 정부 개헌안을 국회에 제출하고 대국민 공고 절차를 개시했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과 진성준 정무비서관, 김외숙 법제처장은 이날 오후 2시 58분 국회를 방문해 진정구 국회 입법차장에게 정부 개헌안을 전달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 수석은 진 차장에게 "변화된 시대에 맞춰서 국민 뜻을 반영한 개헌안을 발의했다"며 "국회에서 잘 심사해 꼭 통과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고, 진 차장은 "헌법에 따라 국회 내 절차가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정부는 앞서 오늘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정부 개헌안을 의결했고 아랍에미리트를 공식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현지에서 국무회의를 통과한 개헌안의 국회 송부와 공고를 전자결재로 재가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