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 처음 호주 친할머니 보고 '배시시' 미소짓는 '세젤귀' 벤틀리 (영상)

인사이트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벤틀리가 태어나 처음 만나는 친할머니 앞에서 함박웃음을 지어 보이며 치명적인 귀여움을 뽐냈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샘 해밍턴 가족이 호주 친할머니 집에 방문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샘 해밍턴 가족은 비행기를 타고 샘 아빠의 고향이자 할머니가 살고 있는 호주 멜버른에 도착했다.


할머니 집으로 가는 길, 샘은 윌리엄과 벤틀리에게 "여기 삼촌과 누나가 살아"라며 멜버른 시내를 구경시켜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같은 시각 집에서 아이들을 기다리는 할머니 나나는 오랜만의 재회가 떨리는 듯 조그마한 인기척에도 창가를 바라봤다.


이윽고 할머니 집에 도착한 샘 가족. 샘은 윌리엄을 안아 들고 "헬로"라고 인사를 건넸다.


샘에게 안겨있던 윌리엄도 "나나"라며 할머니 이름을 크게 외쳤다. 자신을 부르는 윌리엄의 목소리를 들은 할머니는 "오우. 오우"라며 연신 반가움을 드러냈다.


8개월 만에 윌리엄과 만난 할머니는 "헬로우 윌리엄. 우리 아기 안녕. 큰 형아가 됐네"라며 사랑스러운 눈빛을 마구 발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할머니는 윌리엄과 재회를 마치고 유모차에 누워있는 귀염둥이 벤틀리를 발견했다.


벤틀리는 태어나 처음 만나는 할머니에게 낯을 전혀 가리지 않고 혀를 내밀며 환한 미소를 선사했다.


심쿵하게 만드는 벤틀리의 미소에 할머니도 "오 작은 벤틀리. 웃는 거 봐"라며 조그마한 그의 손을 잡았다.


벤틀리는 할머니의 손길에 어색할 법도 한데 커다란 눈이 반이나 접히도록 웃어 보였다.


'까르르' 웃어 보이는 벤틀리의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너무 귀엽다", "감동적인 재회 현장이다", "꺅 벤틀리 미소 봐" 등의 반응을 보였다.


Naver 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