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력 제품 MDI '10만톤 증설' 준공식 연 금호미쓰이화학

인사이트사진 제공 = 금호석유화학


[인사이트] 김희선 기자 = 금호미쓰이화학이 여수공장에서 주력 제품인 MDI의 10만 톤 증설 준공식을 열었다.


지난 23일 금호석유화학그룹 계열사인 금호미쓰이화학은 전남 여수국가산업단지에 있는 여수공장에서 주력제품인 MDI(Methylene Diphenyl Diisocyanate)의 10만 톤 증설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설비 증설로 금호미쓰이화학은 MDI 생산능력을 기존 연 25만 톤에서 35만 톤으로 크게 증가시켰다.


확대된 생산규모를 바탕으로 금호미쓰이화학은 연간 1조원대의 매출을 달성할 계획이다.


인사이트금호미쓰이화학 / 연합뉴스


이를 통해 지난 1990년대부터 심화된 국내 MDI 시장의 경쟁 구도에서 독보적인 메이커 우위를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MDI는 자동차 내장재와 냉장고 단열재, 건축자재, 액화천연가스(LNG) 선 보냉재 등에 사용되는 폴리우레탄의 핵심 원료다.


전 세계 MDI 수요는 오는 2022년까지 연평균 5% 수준의 성장을 유지할 전망이다.


인사이트금호미쓰이화학 / 연합뉴스


금호미쓰이화학은 시장의 수요 변화를 주시하면서 내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MDI 추가 증설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날 준공식에는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을 비롯해 탄노와 츠토무 일본 미쓰이화학 사장과 최종선 여수시 부시장 등이 참석했다.


박 회장은 축사에서 "선제 투자와 원가경쟁력 제고 노력을 통해 업계를 선도하는 폴리우레탄 메이커의 위상을 견고히 할 것"이라며 포부를 전했다.


김희선 기자 heeseon@insight.co.kr

댓글